한국방송 홈 > 뉴스 > 사회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긴급 기획감독'

61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 적발,

      사법조치 및 과태료 부과

 

  여수고용노동지청(지청장 피해근)은 최근 수산화리튬 분진이 인근 건설현장으로 비산되어 건설근로자 300여 명이 긴급 건강진단을 받는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에 대하여, 긴급하게 점검반을 편성하여 기획감독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지난 3.6(). 제품 이송 배관을 연결하는 실리콘 재질의 자바라가 찢어지면서 수산화리튬 분진 50~100kg이 쏟아져 그 중 일부가 인근 건설현장으로 비산되었고,

 

- 이후 여수지청의 사태수습 지도에도 불구하고 3.9(). 그레이팅 사이에 끼인 수산화리튬 분진을 청소하면서 또다시 분진이 공장 외부로 누출되는 등 유출사고 사후조치 적정성에 많은 문제점을 노출하였다.

 

이에 따라 여수지청은 총10(근로감독관 6,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4)으로 구성된 감독반을 편성, 3.12()부터 3.14()까지 3일간 해당 사업장에 대하여 긴급 기획감독을 실시하였다.

 

점검 결과 61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을 , 중 중대하게 안전보건조치를 위반한 43건에 대해서는 회사 대표를 형사입건 및 사법 조치하고, 나머지 관리적 사항이나 경미한 위반사항 16건에 대해서는 과태료부과(23,000천원) 및 시정지시하여 개선할 예정이다.

 

 
강성우 기자 - 2024.03.16(토) 오후 07:28:31

의견을 등록 할 수 없습니다.

네티즌 의견
  내용 닉네임 날짜  
-표시할 내용이 없습니다.-

1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지금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전 다음
우편 검색
주소: